신종플루로 인한 혈액 부족에 조금이나 도움되고자 행사 마련
모아진 헌혈증은 혈액암 및 소아암 환자에게 기능할 계획

경남기업 등 대아그룹이 계열사 임직원들과 '사랑의 헌헐 릴레이' 행사를 벌이고 있다.

경남기업은 12일 본사를 시작으로 오는 20일까지 대아그룹 계열사 임직원 700여명이 헌혈 릴레이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국에 흩어져 있는 현장 근무직원들은 자발적으로 가까운 헌혈의 집을 방문해 행사에 동참하며 헌혈에 참여하지 못한 직원들과 임직원 가족들은 ‘헌혈증 모이기’운동을 통해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대아그룹은 이번 헌혈 릴레이 행사가 종료 되는대로 모아진 헌혈증을 혈액암 및 소아암 환자에게 기증할 계획이다.

경남기업 관계자는 “최근 신종플루로 인해 부족한 혈액 수급에 이번 헌혈행사로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많은 사람들이 함께 동참한다면 혈액부족 상황도 곧 해결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경남기업은 매년 서산장학재단을 통해 어려운 여건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고, 상반기에는 아름다운 가게와 협력한 물품 나누기 행사, 하반기에는 사랑의 동전 모으기 등 사회의 그늘진 이웃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