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를 겪은 지난해 보석 · 골프용품 등 고가품에 붙는 개별소비세와 증권거래세는 크게 줄어든 반면 술에 매기는 주세는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2008년 국세 수입은 총 157조5000억원으로 2007년(153조1000억원)에 비해 2.9%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8일 밝혔다. 2005년 9.3%,2006년 8.2%,2007년 17.5%인 것인 감안하면 증가율이 크게 둔화된 것이다. 세목별로는 부가가치세(43조8000억원) 법인세(39조2000억원) 소득세(36조4000억원) 등 3대 세목의 합계가 119조3000억원으로 전체의 75.8%를 차지했다.
부가세는 2007년보다 7.0%,법인세는 10.6% 각각 증가했지만 소득세는 6.4% 감소했다. 금융위기에 따른 증시 침체로 거래량이 줄어들면서 증권거래세가 19.6% 감소했고 보석 · 골프용품 등에 붙는 개별소비세도 12.8% 줄었다. 그러나 경기 부진에 따른 생활고를 반영한 탓인지 술 소비량이 크게 늘면서 주세는 25.1%나 급증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