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비 및 일반관리비 등 감소에 따라 영업이익 증가
관급공사, 해외공사 수주 등으로 워크아웃 조기졸업 매진

경남기업은 올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9.6% 증가한 579억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3분기 누적)은 각각 전년 동기대비 2.7% 하락한 1조2261억원, 68.9% 증가한 300억원을 기록했다.

경남기업은 판매비 및 일반관리비 등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8% 감소함에 따라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경남기업 관계자는 “일시적인 실적증가에 만족하지 않고 관급공사와 해외공사 수주 및 원가, 미수금관리 강화로 워크아웃 조기졸업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