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제휴 정보공유 등 상호협력 다짐

대우건설과 한국전기안전공사는 29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대우건설 본사에서 전기안전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우건설은 한국전기안전공사와 전기 안전과 관련된 기술적 제휴, 정보공유 및 전기안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며 전기재해 예방에 나서기로 했다.

대우건설 서종욱 사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안전관리 재해율 제로(Zero)를 달성하여 전기안전의 모범사례가 되는 대한민국 1등 건설사로 업계를 선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