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S 슈가 god의 손호영과 데니안에게 방송을 통해 공개 사과했다.

슈는 26일 방송되는 MBC '놀러와'에 출연해 '이 자리를 빌어 공개 사과하고 싶은 연예인'으로 손호영과 데니안을 지목했다.

그는 "연습생시절 손호영, 데니안과 함께 혼성팀 데뷔를 준비했다"고 비화를 털어놨다.

그러나 "SES 제의가 들어와서 둘을 뒤로 하고 먼저 데뷔하게 됐다"며 미안한 심정을 전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데니안은 "타이틀곡도 다 나온 상황이었는데 슈가 떠나버렸다"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이어 "TV에 나오는 SES의 모습을 보며 부럽다는 생각과 함께 '나도 따라 나갈걸 그랬나' 후회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