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거리 120km..이동식 발사대서 발사

북한이 12일 오전과 오후 동해안에서 사거리 120km의 KN-02 지대지 단거리 미사일 5발을 발사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이날 "북한이 동해안에서 KN-02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을 모두 5발 발사했다"면서 "오전에 2발, 오후에 3발을 각각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발사 장소는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이남에서 강원도 원산시 사이의 동해안 일대로 안다"며 "KN-02 미사일이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해 발사됐기 때문에 발사 장소를 특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KN-02 미사일은 옛 소련의 이동식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SS-21을 개량한 것으로 고체연료를 사용, 5분내 신속 발사가 가능하다.

원형공산오차는 100m 내외이며 이동식 발사대에서 신속히 발사할 수 있어 우리 군에 위협이 되고 있다.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2007년 7월 관훈클럽 초청연설을 통해 KN-02 미사일과 관련, "이 첨단 단거리 미사일이 한반도를 겨냥하고 있으며 고체미사일로 현대화됐고 신속한 발사와 이동이 쉽다"고 평가한 바 있다.

북한은 현재 실전 배치 중인 이 단거리 미사일을 2004년 1발, 2005년 5발, 2006년과 2007년 각각 3발 등 모두 12발 시험 발사했으며 2007년 4월 인민군 창건 기념일 군사행진 때 공개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10일부터 20일까지 동.서해안에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선박 항해금지구역을 선포했다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

군 관계자들은 이번 발사가 통상적인 군사훈련 차원일 것으로 분석하면서도 관심을 끌기 위한 '무력시위용'일 가능성도 있다고 관측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KN-02 미사일이 신형 단거리 미사일로 분류되기 때문에 북한이 지속적인 성능개량 차원에서 시험발사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