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에 '우애' 남겨
MB "비빔냉면 좋다"에 시식도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는 9일 한 · 일 정상회담을 위해 청와대를 방문,방명록에 '우애(友愛)'라고 적었다. 한국과의 우의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 · 일 두 정상 내외의 선물과 오찬은 이에 걸맞게 철저히 '한국식'이었다. 이명박 대통령은 하토야마 총리에게 우애와 숭고한 정신을 담은 목련 칠보액자를 선물했다. 하토야마 총리의 좌우명이 '우애'라는 점을 감안했다. 한식에 큰 관심을 가진 미유키 여사에겐 일본어로 된 한식 요리책과 백자를 건넸다. 여든이 넘어 한국어를 배운다는 하토야마 총리의 어머니에겐 한글이 새겨진 커피잔을 증정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이 대통령에게 수공예품을,김윤옥 여사에겐 은수저를 각각 선물했다.

오찬에선 가족이 화제가 됐다. 미유키 여사는 "한국 드라마를 보면 가족을 상당히 중시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부모와 자녀가 항상 대화하고 마주하는 스킨십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두 정상은 "기후 변화와 국제 현안 등 여러 분야에서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고 뭔가 통하는 것 같다"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이달 초 이승엽 선수가 이 대통령에게 전달해 달라고 한 요미우리 자이언츠 흰색 유니폼을 대신 전했다.

오찬에서 두 정상 부부는 고구마로 만든 막걸리로 건배했다. 전복숙회,잣죽,3색전과 메로 고추장 양념구이,떡산적,물냉면,인삼차 등이 테이블에 올랐다. 하토야마 총리는 오찬 중간에 와인이 나왔지만 "막걸리로 식사 하겠다"며 뿌리쳤다. 또 하토야마 총리는 "물냉면이 맛있다"고 했으며 이 대통령은 "비빔냉면을 더 좋아한다"고 했다. 그러자 하토야마 총리 부부는 비빔냉면을 시식하기도 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최근 일본에서 열린'한 · 일 축제 한마당'이 성황리에 열렸음을 언급하며 "아내도 젊지는 않지만 축제에 참가해 상당히 좋은 경험을 했다고 흥분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것이 바로 문화 교류다. (미유키) 여사도 1년은 걸려야 할 문화 교류를 3주 만에 한 것 같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하토야마 총리 부부는 정상회담후 인사동을 거닐며 전통예술품을 관람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