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변에 고급호텔 주거 상업시설 단지 건설
신뢰바탕으로 입찰자격심사 없이 수의계약으로


대우건설이 리비아에 외국인전용 고급 리조트 단지를 건설한다.

대우건설은 리비아, 카타르 정부가 함께 출자한 합작투자회사(Libyan Qatar for Joint Real Estate and Tourism Investment)와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 건설할 외국인전용 리조트 트리폴리 워터프론트(Tripoli Waterfront)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트리폴리 워터프론트(Tripoli Waterfront) 건설공사는 지중해변에 인접한 트리폴리 잔주르(Janzur)지역에 연면적 125,324㎡ 규모의 고급호텔과 주거/상업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로 대우건설이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행하게 된다. 총공사비는 미화 2억2,656만 달러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1978년 가리우니스(GARYOUNIS) 의과대학 신축공사를 시작으로 리비아 건설시장에 진출한 이래 총연장 2,000㎞가 넘는 도로공사와 정부종합청사, 트리폴리 및 벵가지의 메디컬 센타 등 지금까지 모두 160여건에 106억 달러의 공사를 해왔다.
대우건설은 그동안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트리폴리 워터프론트 건설공사 입찰과정에서 P.Q심사(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 과정을 생략하고 경쟁자 없이 단독으로 초청받아 수주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1,500억원 규모의 트리폴리 워터프론트 증설 공사 등 추가공사 수주에 있어서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