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대우건설, 벽산건설이 컨소시엄으로 수주
2046세대의 주거시설과 판매시설, 근린생활시설 공급

롯데건설컨소시엄이 약 6,400억 규모의 안양시 만안구청주변구역 도시환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롯데건설컨소시엄 (롯데건설 지분 40%, 대우건설 35%, 벽산건설 25%)은 지난달 15일 토지 소유자 269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주민총회에서 228표(85%)의 압도적인 지지로 만안구청주변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의 공동시행자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만안구청주변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은 안양시 만안구 안양6동 510번지 일대 7만8903㎡의 대지에 지하3층, 지상 52~62층, 7개동으로 구성된 주거시설(2,046세대)과 지하3층, 지상2층 2개동 규모의 판매시설 및 근린생활시설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이곳에 들어서는 아파트는 전용면적 △59㎡(524가구) △84㎡(1,048가구) △109㎡(230가구) △136㎡(230가구) △196㎡(10가구) △220㎡(4가구)로 구성될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안양시 만안구 안양6동은 안양시에서 추진중인 2020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내 포함된 구역 ”이라며 “이번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만안구의 구도심을 활성화시키고 지역 랜드마크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