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입금 상환 등 채권은행 요구 충족으로
모기업인 경남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기대

대아그룹 건설 계열사인 대원건설산업과 대아건설이 모두 워크아웃을 조기 졸업했다.

대아그룹은 지난 3월 2차구조조정(워크아웃) 대상에 선정된 대원건설산업이 워크아웃을 조기졸업 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원건설산업(도급순위 232위)은 재무상태가 양호하고 차입금 규모가 크지 않았으나 모기업인 경남기업의 워크아웃 개시 영향으로 구조조정 대상에 포함됐었다.
그러나 채권금융기관 2곳의 차입금 25억원을 상환시 공동관리절차를 종결한다는 채권은행자율협의회 조건을 지난 25일 충족시킴으로서 워크아웃 조기졸업을 하게 됐다.

한편, 대원건설산업과 함께 워크아웃 대상에 선정된 대아건설(도급순위 200위)은 지난 4월말에 워크아웃 조기졸업을 달성했다.

이로써 대아그룹 건설계열사 2곳 모두 워크아웃을 조기 졸업함에 따라 모기업인 경남기업은 계열사 시너지 효과 창출은 물론 수주영업 및 공사진행에 있어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