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그룹 등 협력사 관계자 만나 협력방안 모색
취임이후 매달 해외 찾아 글로벌 경영 가속화


현대건설 김중겸 사장이 8월 27일부터 이틀간 일본을 방문해 도요(Toyo)그룹, 타이세이(Taisei)건설 등 협력사 대표들과 만나 현재 해외에서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는 공사의 차질 없는 진행과 함께 상호 협력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김 사장은 27일 히다치사(社)의 다나카 전력그룹 사장 및 도요그룹의 야마다 사장, 28일엔 치요다(Chiyoda)그룹과 타이세이(Taisei)건설 사장 등을 만나 상호 발전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지난 4, 5월 중동과 동남아 현지에서의 해외사업회의 개최, 6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현장 방문과 발주처 관계자 면담, 7월 중동지역 현장 10여 곳 방문 및 발주처 관계자 면담 등 지난 3월 취임 이후 매달 해외를 찾아 회사발전을 모색하는 글로벌 경영을 지속해 오고 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