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 채용 비수기인 7월 증가세..매우 고무적이란 평가
하지만 지난해에 비해 여전히 감소한 수준 '아직 회복 안돼'


건설사 채용공고수가 한달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며 올들어 최고 등록건수를 기록했다.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대표 유종현)는 지난 7월 사이트에 등록된 전체 채용공고수가 전월(6,997건)에 비해 3.6% 증가한 총 7,252건을 나타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건설사 채용공고는 2월(6,328건)을 저점으로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한 뒤 6월(6,997건)에 잠시 주춤한 모습을 보였으나 한달만인 7월 다시 오름세로 돌아섰다.
업계에서는 통상 채용 비수기로 꼽히는 7월에 전월대비 증가세를 보인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로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 수치 역시 지난해 같은 달(8,032건)보다 9.7% 감소한 수준이어서 경제 위기 이전 상황을 아직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건설워커 유종현 사장은 "8월에도 건설사 채용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지만 내면을 들여가보면 대형사에 지나치게 편중돼 있다"며 "건설 고용시장이 안정적으로 개선되기 위해서는 대형-중소업체간 수주와 고용의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