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와 ‘사랑의 집 고치기’ 추진을 위한 협약 체결
인천지역 현장 중심으로 저소득층․소외계층 집 무료 수리


현대건설(사장 김중겸)이 인천시와 함께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집 고치기’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건설은 4일 인천광역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인천 지역 건설․건축 관련 전문협회 및 단체, 자원봉사단체, 시민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집 고치기’ 범시민 협의회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발대식에서 현대건설 김중겸 사장은 인천광역시 안상수 시장과 ‘사랑의 집 고치기’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건설은 집 고치기 관련 건축․설비․전기 등 관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선정위원회에서 선정한 가구를 대상으로 현대건설의 인천지역 24개 현장당 2가구씩 배정해 도배․장판 등의 간단한 수선에서부터 주택 내․외부 전문적인 수리에 이르기까지 무상으로 수리해줄 계획이다.

우선적으로 올 연말까지 '사랑의 집고치기'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며 향후 추진 결과에 따라 집고치기 사업을 확대 시행해 나갈 방침이다.

김 사장은 “현대건설은 그동안 ‘1현장 1이웃’ 활동 등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상생과 나눔의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며 “이번 사랑의 집 고치기 협약 체결을 통해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