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58)씨가 출소와 함께 이색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구속수감됐던 허경영씨는 1년 6개월의 형기를 마치고 지난 23일 출소했다.

그는 한 매체와 만나 "마이클 잭슨 사망 삼일 전 그의 영혼이 찾아왔었다"며 "온 몸에 예수처럼 못 박힌 자국이 있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허경영씨는 2007년 대선 당시 허위사실을 유포, 명예훼손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허씨가 유포한 허위사실에는 ▲대통령 당선 시 박 전 대표와 결혼 ▲박정희 전 대통령 정책보좌관 역임 ▲조지 부시 대통령 취임 만찬에 한국 대표로 참석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 양자출신 등이 있다.

'신혼부부에 1억원 제공' 등의 황당공약과 엉뚱한 발언으로 네티즌 사이에서 '허본좌'로 불리며 인기를 끈 허경영은 '외모상으로는 내가 대통령감. 장동건보다 낫다' '날 고소한 사람은 모두 심장마비로 죽어서 난 전과가 없다' '공중부양 축지법을 한다'는 등의 파격발언을 일삼았다.

출소 후 케이블 방송국과 협의, 토크쇼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씨의 마이클잭슨 관련 인터뷰는 29일 오후 10시 Y-STAR '궁금타'를 통해 방송된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