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양원경이 '국민개그맨'으로 우뚝 선 유재석과의 잊지못할 에피소드와 함께 공개 사과해 눈길을 끌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코미디쇼 희희낙락’의 ‘조정위원회’에는 양원경이 출연, 그간 잇따른 사업 실패로 힘겹게 살아온 과정을 털어놨다.
특히 당시 인기를 모으고 있던 연기자 박현정과 결혼한 양원경은 이후 방송에서 퇴출돼 사업가로서의 변신을 꽤했다.

그러나 양원경이 한우전문점을 냈지만 광우병 파동이 일어났고, 돼지갈비로 업종을 바꾸자 돼지콜레라가, 삼계탕 집을 개업하자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했던 사연이 전해진 바 있다.

양원경은 “7억원 정도 빚을 졌다. 남희석도 나이트클럽으로 6억원 정도 말아먹었다”며 “연예인들이 많이 사업에 실패하지만 말을 하지 않는 것 뿐이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양원경은 과거 후배들과의 에피소드를 덧붙이며 “과거 짬뽕을 먹던 유재석을 때린 적이 있다. 그래서인지 아직도 연락이 없는데 후회도 한다. 당시 잘했으면 박명수의 자리에 내가 있었을 수도 있다”면서 "정말 미안하다. ‘해피투게더’ 한번만 나가고 싶다"라고 화해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