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운아' 추성훈(34·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이 UFC 데뷔전에서 판정승으로 서전을 장식했다.

추성훈은 12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만달레이베이 이벤트센터에서 열린 'UFC 100' 대회 라이트헤비급 경기에서 미국의 앨런 벨처(25)를 맞아 3라운드까지 가는 접전 끝에 2 대 1 판정승을 거뒀다.

UFC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둔 추성훈은 통산 전적 13승1패 2무효를 기록했다.

유도복 대신 오른쪽에 태극기와 왼쪽에 일장기가 붙은 붉은색 트렁크를 입은 추성훈은 안드레아 보첼리의 '타임 투 세이굿바이' 음악에 맞춰 천천히 옥타곤에 들어섰다.

옥타곤에 오른 추성훈은 과거 경기와 달리 신중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탐색전은 길지 않았다. 유도를 기본으로 한 추성훈은 타격에서 벨처에게 밀리지 않았다. 오히려 빠른 스피드를 이용한 펀치와 킥을 섞는 콤비네이션 공격으로 벨처를 코너로 몰아갔다.

추성훈은 2라운드 초반 벨처의 왼쪽 로우킥에 급소 얻어맞는 바람에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다시 일어선 추성훈은 서두르지 않고 미들킥을 동반한 콤비네이션 공격으로 벨처를 공략했다. 1라운드 2분여를 남기고 벨처에게 왼손 훅 펀치를 허용하면서 엉덩방아를 찧기도 했지만 큰 위기 없이 상황을 잘 넘겼다.

추성훈은 1라운드 막판 벨처의 왼발 킥을 잡아 테이크다운에 성공한 뒤 파운딩을 노렸지만 라운드가 종료되는 바람에 더이상의 공격을 이어가지 못했다.
2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테이크다운에 성공한 추성훈은 가드포지션과 사이드 마운트를 오가며 벨처의 얼굴에 파운딩 펀치와 팔꿈치 공격을 꽂아넣었다. 그라운드에서 벨처에게 암바기술을 허용하는듯 했지만 위기에서 빠져나온 추성훈은 그라운드에서 벨처를 더욱 압박하며 점수를 쌓아나갔다.

벨처는 밑에 깔린 채 빠져나오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추성훈의 유도 누르기 기술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했다.

다시 스탠딩으로 전환한 추성훈은 급격히 체력이 떨어지면서 벨처에게 펀치와 로우킥 몇 차례 허용했지만 큰 실점 없이 라운드를 마쳤다.

체력이 급격히 소진된 추성훈은 3라운드에서 그라운드 대신 스탠딩 타격전을 이어갔다. 벨처에게 계속 펀치를 허용해서인지 왼쪽 눈이 부풀어 오른 추성훈은 계속해서 얼굴을 찡그리기도 했다. 로우킥과 펀치를 허용했지만 추성훈도 간간히 펀치로 반격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3라운드 막판 데이크다운으로 점수를 보탠 추성훈은 결국 판정단의 2대1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한편 '스턴건' 김동현은 이날 경기에서 미국의 T.J. 그랜트(26)를 맞아 시종일관 공격을 퍼부으며 3 대 0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이에 따라 김동현은 지난 2008년 UFC에 입성한 이후 3연승을 이어가며 챔피언 도전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이날 승리로 김동현의 통산 전적은 13승 1무 무패 1무효가 됐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