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적으로 연간 부서 인원의 30%범위 내에서 칭찬직원 선정
이번 제도 통해 사내 칭찬과 격려 문화 정착 기대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직원들의 사기진작과 칭찬문화 확산을 위해 '그룹/팀리더 포상제도'를 신설했다고 8일 밝혔다.

'그룹/팀리더 포상제도'는 그룹/팀리더가 자율적으로 연간 부서 인원의 30%범위 내에서 칭찬직원을 선정해 포상을 할 수 있게 한 제도다.

부상으로는 꽃다발, 문화상품권, 회사홍보 기념품 등의 선택이 가능하며 그룹/팀리더가 직접 칭찬 직원에게 수여하도록 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에 신설된 이 제도는 사내 우수 직원들로 구성된 챌린지보드(Challenge Board)가 제안한 것으로 '휘파람(輝破覽) 소리 나는 직장문화를 만들어 보자'라는 취지로 도입됐다"며 "여기서 휘파람이란 직원이 빛나고(輝:빛날 휘), 관행이 타파되고(破:깨드릴 파), 미래를 내다본다(覽:볼람)는 의미"라고 전했다.

챌린지보드 5기 위원장인 해외건축영업팀 한재진 대리는 "즐거운 직장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처음 이 제도를 제안하게 됐다"며 "이 제도를 통해 사내에 칭찬과 격려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04년 7월부터 운영된 챌린지보드는 수평적 조직문화 형성과 함께 혁신적인 아이디어,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전달하는 등 경영층과의 대화 창구 역할도 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