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인테리어•디자인 관련 경력있는 30대~50대 주부로 구성
월 2회 정기모임과 온라인상 교류 통해 아이디어 회의 및 주제토론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지난 7일 서울 역삼동 포스코사옥에서 주부자문단인 '더 샤피스트'(the sharpist) 3기 출범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더 샤피스트'는 포스코건설의 주택브랜드인 '더샵'에 사람을 뜻하는 '~ist'를 결합시킨 합성어로 주택을 '샤프(sharp)'하게 논하는 주부 고객그룹을 칭한다.

건축•인테리어•디자인 관련 경력이 있는 30대~50대 주부로 구성된 '샤피스트'는 지난 2007년 7월부터 운영되오고 있다.
이들은 월 2회의 정기모임과 온라인상의 교류를 통해 최근 입주한 단지 답사, 모델하우스 조사분석, 신(新) 디자인에 대한 품평, 신규 아이디어 제안 및 주제토론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고객의 니즈를 회사에 알리게 된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지닌 더 샤피스트의 아이디어를 토대로 차별화된 '더샵'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