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6일 제7회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강석진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48)와 이현순 현대 · 기아자동차 연구개발총괄본부 담당 부회장(59),서유헌 서울대 의대 교수(61)를 각각 선정했다.

표현론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강 교수는 무한차원 Lie(리)대수의 구조를 연구하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했으며 완전결정이론을 개발하는 등 조합론적 표현론 발전에 공헌했다.

이 부회장은 현대 · 기아자동차를 20년 만에 생산대수 세계 5위의 글로벌 톱 브랜드로 성장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국 최초의 국산엔진인 알파엔진을 탄생시킨 주역으로 D엔진,람다엔진,세타 월드엔진,타우엔진 등의 개발을 주도해 왔다.

서 교수는 'C단 단백질'이 신경세포를 사멸시키는 독성이 '베타펩티드'보다 10~100배 이상 강하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히고 치매의 원인으로 'C단 단백질 학설'을 제시했다. 이전까지는 '베타펩티드'가 치매를 유발하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은 1968년부터 시행해온 대한민국과학기술상을 2003년부터 확대 · 개편한 우리나라 최고 권위의 과학기술인상으로,매년 4명 이내로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수상자에게는 대통령 상장과 부상으로 상금 3억원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7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리는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개회식에서 개최된다.

황경남 기자 knhw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