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신축공사 참석
귀국길엔 인천지역 사업부지 답사 예정


현대건설 김중겸 사장이 취임 100일을 맞은 6월25일 해외 현장 점검 및 발주처와의 협의를 위해 동남아로 출국, ‘글로벌 현장경영’에 나섰다.


김 사장은 26일 오전 인도네시아 바탐야드(중장비 보관․수리․제작 현장)를 방문해 현황을 점검한 뒤, 오후에는 싱가포르로 이동해 지난 4월 수주한 ‘지하 암반 유류 비축기기 1단계 공사’의 발주처인 주롱타운 코퍼레이션(JTC) 관계자와 만나 상호 협력․발전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 현대건설이 시공 중인 SIHO 알렉산드라병원 신축 상량식에 싱가포르 보건성장관과 함께 참석해 완벽한 시공과 공사 관계자들의 안전을 기원하며, 저녁에는 알렉산드라병원 발주처인 싱가포르 보건성(MOH)에서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현재 싱가포르에서 마리나뷰 43층 오피스빌딩, 쿠텍 푸아트병원 신축, 파시르 판장 항만 개발공사 등 총 8건의 공사를 수행중이다.

김 사장은 싱가포르에서 귀국하는 27일에는 영종 하늘지구, 경인 아라뱃길 현장, 인천청라 28블록, 송도 151타워, 인천남항 국제여객부두 및 터미널 건설공사 등 인천지역 내 현장을 찾아 진행사항을 보고받고 임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