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최지우가 국내 여배우 최초로 도쿄돔에 선다.

최지우는 오는 9월 2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애니메이션 ‘겨울연가’의 제작 기념 이벤트에 참석하는 것.

TV판 26부작인 이 작품의 일본 방영을 앞두고 열리는 행사에는 최지우와 함께 드라마‘겨울연가’의 주인공이었던 배용준도 출연한다. 두 사람은 이 작품에 목소리 연기(더빙)로 참여했는데 이들이 무대에 나란히 서는 것은 드라마 ‘겨울연가’ 이후 7년만이다.

이 행사는 도쿄돔의 4만5천명과 위성 생중계를 통해 일본 전역의 영화관에서 관람할 5천명을 합쳐 모두 5만 명이 지켜보게 될 예정이다.

일본 최초의 실내야구장인 도쿄돔은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홈구장인데 주최 측인 (주)디지털 어드벤처는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고조돼 입장권이 전부 매진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지우는 드라마 ‘겨울연가’ ‘천국의 계단’ ‘아름다운 날들’이 일본에서 연달아 히트하면서 한일 합작 드라마 ‘윤무곡’의 주인공을 맡을 정도로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녀는 지난 4월 자신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 ‘스타의 연인’의 일본 방영을 맞아 도쿄를 방문, 뜨거운 환영을 받았는데 이번 가을 또 한번 한류스타로서 일본 나들이에 나서는 것이다.

최지우는 애니메이션 ‘겨울연가’에 대해 “원작 드라마와 기본적인 내용은 비슷하지만 애니메이션만의 독특한 색채감과 동화적 느낌이 가미된 작품이라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나이를 잊은
스타들의 비키니













화제뉴스 2


전현무, 폭탄발언들
화제될 줄 몰랐다?













화제뉴스 3


박명수-제시카 '명시카'
'냉면'으로 입맞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