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발주, 총 길이 4.12Km에 대한 공사
공사금액 1,172억원 규모로 발파공법으로 건설

경남기업은 15일 한국도로공사가 발주한 울산-포항간 고속도로(제6공구) 공사의 최종 낙찰자(경남기업 100%)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총 공사금액은 1,172억원으로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에서 경주시 양북면 장항리 일원까지 총 길이 4.12㎞에 대한 공사가 진행된다. 공사기간은 4년 2개월 정도다. 편도 2차로 쌍굴터널공사로서 발파공법(NATM)으로 건설된다.

경남기업은 "산이 많은 국토의 특성상 터널구간이 많은 도로 및 철도공사에 주요한 시공실적을 하나 더 추가함으로서 향후 수주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경남기업은 지난 4월초에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울산-포항 복선전철 8공구 공사를 1,430억원에 수주하는 등 공공인프라 건설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