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겸 사장 등 임직원들 참여
본사 사옥옆 문화재 지키는 봉사일환


현대건설은 3일 창덕궁관리소, 농촌진흥청과 함께 서울 창덕궁 내 청의정 주변 연지에서 김중겸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여해 모내기 행사를 벌였다.

모내기 행사가 진행된 청의정 주변 연지는 과거 임금님이 그해 농사의 풍흉을 가늠하기 위해 직접 모내기를 하고, 가을이면 수확한 볏짚을 이용해 청의정에 지붕을 이었던 곳이다.

이날 모내기 행사는 서울 시내에서는 좀체 보기 힘든 볼거리로 농진청에서 개발한 ‘오대벼’를 사용했다. 오대벼는 생육기간이 짧아 수확을 빨리 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현대건설은 서울 계동 본사사옥 옆에 위치한 창덕궁의 주요 시설물을 청소 관리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오고 있으며 이날 모내기 행사에 이어 가을엔 벼 베기 및 청의정 이엉잇기 행사를 농진청, 창덕궁관리소와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