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함에 따라 법무부가 23일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

법무부는 김경한 법무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현재 진행중인 노 전 대통령에 관한 수사는 종료될 것으로 안다”며“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런 서거에 충격과 비탄을 금할 수 없다.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진행해 온 노 전 대통령측의 640만달러 등 관련 수사는 전면 중단될 예정이며,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나머지 인사들에 대한 수사도 서둘러 종결될 전망이다.

김 장관은 또“사망 원인과 경위에 대해서는 검찰과 경찰이 조사중에 있으며,신속히 규명해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관련기사 1


권양숙 여사 실신
노 전 대통령 서거 '충격'














관련기사 2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유서 남기고 투신














관련기사 3


'노 전 대통령 서거 안믿겨'
시민들 '경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