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00개 학교 휴교, 멕시코에 실험실 설치

돼지인플루엔자(SI)라 불리는 H1N1 A형 바이러스의 전세계 감염자 수가 1일 오전 현재 275명으로 집계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일 확인된 감염자 수가 공식 사망자 8명을 포함해 275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날 새벽 집계치 257명보다 18명 늘어난 숫자다.

하지만 WHO가 수정 통계를 발표한 직후 멕시코에서 확인된 환자 수를 사망자 12명 포함 260명으로 정정했고 다른 나라에서 변경된 환자 통계가 계속 반영되고 있어 WHO에서 공식 집계하는 환자 수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미국 내 환자 수도 109명에서 118명으로, 환자가 발생한 주도 11개에서 15개로 각각 증가했다.

뉴욕주가 50명으로 미국에서 가장 환자 수가 많은 주로 나타났고 텍사스(26명), 캘리포니아(14명), 사우스캐롤라이나(1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캐나다도 15명의 발병 사례가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자국 내 공식 환자 수가 34명으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데이비드 버틀러-존스 캐나다 공중보건위원회(PAHC) 위원장은 노바스코샤주의 환자 4명 가운데 1명만 멕시코 여행 경험이 있었다며 2차 감염으로 인해 발생한 환자들이 있음을 시사했다.

유럽에서는 스페인에서 13명, 영국 8명, 독일 3명, 오스트리아와 네덜란드, 스위스에서 각각 1명씩의 감염이 확인된 사례가 보고됐고, 리투아니아와 아일랜드에서도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또 뉴질랜드에서 3명, 이스라엘에서 2명이 감염자로 확인됐고 페루와 코스타리카에서도 각각 1명씩 환자가 나타났다.

이처럼 환자 수가 늘어나면서 미국에서는 신종 독감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문을 닫은 학교 수가 300개에 육박했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리처드 베서 소장 대행은 멕시코에 H1N1 바이러스를 분석하기 위한 실험실을 설치했다고 밝히고 "현지에서 발병 사례를 확인하고 위험 요인을 분석할 수 있게 돼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멕시코는 H1N1 바이러스로 인한 신종 독감이 최초로 발생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워싱턴.제네바 AFP.dpa=연합뉴스) smi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