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이준혁이 데뷔작 ‘조강지처클럽’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내비쳤다.

이준혁은 SBS 특별기획 드라마 ‘조강지처클럽’에서 안내상, 김혜선의 동생 ‘선수’ 역으로 안방극장 데뷔식을 치렀다.

최근 한경과의 인터뷰에서 이준혁은 “‘조강지처클럽’은 나에게 있어 대중적인 인기를 얻은 작품이 아닌 의미가 큰 드라마다”라면서 “좋다 나쁘다가 아닌 드라마 출연은 그 자체가 행운”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준혁은 “첫 작품에서 얼굴을 알리기란 쉽지 않은데, 좋은 결과를 얻게 돼 후속작들 출연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더욱이 처음 일하면서 만났던 분들과 지금까지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하며 정을 나누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은 작품이다”라고 입이 마르게 각별함을 강조했다.
첫 출연작인 만큼 연기에 대한 열정밖에 없었다는 이준혁은 “매주 목요일 마다 리딩을 하고 나머지 공부도 했다”면서 “처음에는 어리바리 했는데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특히 매주 회식을 통해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는데 지금까지도 그 모임은 유지되고 있다. 안내상, 이상우 등 좋은 선배들을 만난 것은 정말 행운이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관련기사 1


'영화광(狂)' 이준혁
연기에 미치다!












관련기사 2


'여복' 이준혁 "전도연과
한번만 호흡해 봤으면"












관련기사 3


이준혁 "'꽃남' 이민호 보단
'발리' 조인성이 좋아"



한편, ‘조강지처클럽’ 선수 역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이준혁은 KBS '그들이 사는 세상‘과 SBS ’스타의 연인‘ 그리고 최근 ’시티홀‘ 까지 연이어 캐스팅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