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발 돼지 인플루엔자(SI)가 전 세계에서 수백만명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 새로운 유행성 인플루엔자일까?

보건 전문가들은 SI가 1918년 1957년 1968년에 세계를 강타했던 대규모 유행성 인플루엔자일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직은 SI가 세계적인 유행성 인플루엔자로 번질지를 판단하기에 이르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미국 미네소타대의 인플루엔자 전문가인 마이클 오스터홈 박사는 "SI가 몇 주 만에 사라져 다시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과 전 세계를 강타할 대대적인 유행성 인플루엔자의 서막일 가능성,그 사이 어디엔가 우리가 있다"며 "아직은 SI의 위력이 어느 정도일지 예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앤 슈채트 박사는 "정확히 예측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우리 모두 변화에 충분히 대비하고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조귀동 기자 claymo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