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토종비즈니스 호텔 '롯데시티호텔마포'가 10일 개장했다.

'롯데시티호텔마포'는 부가서비스를 최소화하고 숙박 기능에 집중해 일반 호텔에 비해 가격을 낮춘 중저가 시설로, 내ㆍ외국인 비즈니스 맨이나 관광객을 타깃 고객으로 하고 있다.

서울 공덕동 롯데캐슬 프레지던트 주상복합아파트 내에 자리잡고 있으며, 2~8층에 걸쳐 284개 객실이 갖춰져 있다.

2층엔 프런트와 뷔페 레스토랑 '나루'와 비즈니스 코너, 회의실 등이, 4층엔 길이 18m의 수영장과 소형 헬스장, 코인 세탁실 등이 있다. 3층은 일본인 관광객을 겨냥한 성형외과 피부과 등 메디컬센터와 스파가 오는 6월 문을 열 예정이다.

객실은 25.8~33.1㎡(8~11평) 크기에 더블, 트윈, 온돌룸 등 세 종류가 있다. 특히 비즈니스 호텔로는 드물게 전 객실에 욕조를 갖추고 있으며, 객실 내에서 인터넷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숙박료는 15만~16만원으로 특급호텔의 3분의 1 수준이다. 경쟁 비즈니스 호텔과 비교하면 이비스명동(11만8000~12만3000원)보다는 비싸지만,베스트웨스턴마포(17만~19만5000원)에 비해선 저렴하다.

좌상봉 롯데호텔 대표는 "지하철 5,6호선 환승역인 공덕역 부근에 자리잡아 도심은 물론 여의도,용산,상암동까지 접근성이 좋은 것이 장점"이라며 "향후 인천국제공항철도 및 경의선 철도가 개통되면 비즈니스 고객과 관광객들을 더 많이 끌어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는 이번 마포 비즈니스 호텔 개장에 이어 경기 김포,서울 서초동,경남 김해 등지에도 비즈니스 호텔을 차례로 열 계획이다. 또 내년에 일본 도쿄 도심에 214개 객실 규모의 '롯데시티호텔킨시조'를 오픈하는 등 비즈니스 호텔의 글로벌 체인화도 추진하고 있다.

국내에는 현재 미국 베스트웨스턴,프랑스 아코르 계열 이비스,일본 도요코인 등 외국계 체인 위주로 13개 비즈니스 호텔이 영업을 하고 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