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정부가 백선엽(89) 예비역 대장을 ‘명예 원수(元帥·5성 장군)’로 추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백선엽 씨는 6·25전쟁 때 사단장,군단장을 거쳐 32세의 나이에 최연소 육군참모총장 자리에 올랐고 북진 때는 평양에 첫 번째로 입성한 전쟁영웅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23일 “내년 6·25전쟁 60주년을 기념해 전쟁영웅 백선엽 장군을 명예원수로 추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행 예비역 진급 및 장교 임용에 관한 규정엔 명예진급 상한선을 예비역 대령까지로 정하고 있기 때문에 관련 규정을 고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현행 군인사법 제27조는 ‘원수는 국가에 대한 공적이 현저한 대장 중에서 임명한다’고 되어 있어 예비역 대장이 원수가 되려면 이 법령도 개정해야 한다.원수는 국방부 장관이 추천하고 국무회의의 심의를 거쳐 국회의 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한다.창군 사상 원수는 한 명도 배출되지 않았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