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감독 토니 리차드슨과 배우 바네사 레드그레이브의 딸이자 영화 '쉰들러 리스트'로 유명한 배우 리암 니슨의 부인인 나타샤 리처드슨(45)이 18일(현지시간) 사망했다.

외신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에서 스키사고를 당한 나타샤가 18일 미국 뉴욕의 한 병원에서 끝내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나타샤의 한 측근은 미국 연예주간지 피플과의 인터뷰를 통해 "나타샤가 17일 뉴욕 병원으로 옮겨 왔을 때 심장은 뛰고 있었으나 뇌는 이미 죽어있었다"고 전했다. 측근은 또 "아직 의사가 나타샤에게 뇌사판정을 내리지는 않았지만 가족들은 이미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는 상태다"고 밝혔다.

나타샤의 가족들은 18일 그의 사망을 확인하는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가족들은 "나타샤의 남편 리암 니슨과 그의 두 아들들을 포함한 온 가족들이 충격과 슬픔에 빠져있다. 이 어렵고 힘든 시간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의 배려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나타샤 리차드슨은 1986년 영화 '고딕'으로 데뷔해 영화 '네버베터', '어사일럼', '러브 인 맨해튼', '이브닝', '와일드 차일드' 등에 출연했으며 1998년 제52회 토니상 뮤지컬 부문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브리트니 스피어스
공연 중 뱃살 '출렁' 망신












화제뉴스 2


브루스 윌리스 '비밀 결혼'
23세 연하 애인과












화제뉴스 3


윈슬렛 "더 이상
누드 촬영 하지 않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