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이 연습생 시절 가출했던 경험을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신동엽 신봉선의 샴페인-야식토크'에 출연한 그룹 '소녀시대'는 연습생 시절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특히 이날 태연은 연습생 시절 너무 힘들어서 짐을 모두 싸서 고향집으로 내려간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당시 태연과 룸메이트였던 티파니는 "방문을 열어보고 태연의 물건이모두 없어져서 놀랐다"며 회상했다. 태연은 "집에서 하루 밤을 보내고 다시 멤버들이 있는 숙소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연습생 시절이 너무 힘들었던 태연은 숙소를 벗어나 결국 고향집으로 가출했던 것이다. 그러나 태연은 하루만에 숙소로 돌아와 지금의 '소녀시대'가 있게 됐다고 전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