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 걸린 20대 택시기사가 6년여간 수십명의 여성들과 무분별하게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지난 11일 검거된 여성 속옷 절도범 전 모(27·택시기사)씨는 에이즈 환자임에도 불구하고 단란주점과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는 여성들과 술에 취한 택시 승객등 수십명과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고 13일 밝혔다.

전 씨는 지난 2003년 군에 입대했으나 신병훈련소에서 에이즈 환자로 판명돼 의가사 제대했다.이후 질병관리본부의 정밀진단을 거쳐 에이즈 환자로 등록됐다.전 씨는 이때부터 충북제천 지역에서 택시기사 일을 시작했으며 수십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가졌다.

경찰은 제천시 청전동에 있는 전씨의 원룸을 급습해서 400여장의 여성 속옷,여성 10여명과 성관계 장면이 촬영된 휴대전화 영상파일을 압수했다.전씨는 택시기사로 일하며 술에 취한 여성승객 등을 자신의 원룸으로 유인해 성관계를 갖고 이를 촬영해 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중순께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확인된 여성 A(29)씨를 불러 조사했다.아울러 전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전화번호를 바탕으로 3∼4명의 여성에 대한 신원을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후천성면역결핍증 전파 매개행위 혐의로 전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재철 기자 eesang69@hankyung.com


















관련기사 1


"유흥업소
연간 269만원 경찰에 상납"












관련기사 2


"유학파인데 월500 줄게"
20명과 성관계












관련기사 3


대구 '몹쓸 무속인'
성매매장부 본격수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