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일본 민주당 대표가 최근 “엔고(高) 현상을 이용해 제주도를 사버리자”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제주상공회의소를 비롯해 제주도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12일 교토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자와 대표는 지난 달 일본 노조 단체인 ‘렌고(連合)’의 사사모리 가요시 전 회장에게 이 같이 말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 '은혜론'부터 '다케시마'까지… 일본 '망언' 끝이 없다

이런 사실은 사사모리 전 회장이 11일 저녁 도쿄에서 열린 한 모임에서 오자와 대표와의 지난달 만남에 대해 언론에 소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사사모리 전 회장에 따르면 지난 달 오자와 대표가 그에게 “나가사키현의 쓰시마(대마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물었고 사사모리 전 회장은 이에 대해 “쓰시마 문제를 걱정하고 있다.(한국의) ‘원 경제’에 팔리게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자 오자와 대표는 “지금은 (원화 가치가 떨어지고 엔화 가치가 오른) ‘엔고’니까 (일본이) 제주도를 사 버리자. 절호의 찬스다”라고 답했다.

사사모리 전 회장은 그러나 오자와 대표와 구체적으로 언제 어디서 만났는 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오자와 대표는 최근 불법 정치자금 문제로 진퇴 위기에 몰려 있다.

이런 ‘황당한’ 소식이 알려지자 제주도민들이 발끈했다. 제주상공회의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오자와 대표가 신분도 망각한 채 헛소리를해 댄 것은 제주도민의 자존심을 완전히 무시한 처사로 자질을 의심케 한다”며 “입만 열면 ‘양국 동반 우호 구축’을 외쳐대면서도 속으로는 대한민국을 완전히 무시하지 않고서야 이렇게 무례할 수 있는가”라고 개탄했다.

한경닷컴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