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의 요정 브리트니 스피어스(27)가 5년 만에 투어 공연을 시작하며 화려하게 컴백했다.

현지 언론은 브리트니가 4일(현지시간) 그녀의 고향인 미국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에서 성공적인 첫 공연을 펼치며 '브리트니 스피어스 서커스 투어‘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날 공연은 지난 2004년 이후 5년 만에 열린 것으로, 그녀를 기다려온 수많은 팬들의 환호와 기대 속에 진행됐다.

콘서트는 푸시캣돌스의 무대로 시작됐다. 브리트니는 공중그네를 타고 천정에서 내려오며 등장, 새 앨범의 타이틀 곡인 ‘서커스(Circus)’로 오프닝을 장식했다. 이어 ‘피스 오브 미(Piece of Me)’, ‘기브 미 모어(Gimme More)’, ‘에브리타임(Everytime)’ 등 약 90분간 총 16곡을 열창하며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이번 공연에서 브리트니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브리트니는 봉이나 와이어 등으로 아찔한 춤을 선보이거나 철창 감옥, 망치 등을 사용한 퍼포먼스를 연출해 마치 서커스 공연을 보는 듯 시종일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공연의 열기가 고조되면서 몸이 두 동강으로 잘리는 마술 퍼포먼스를 선보여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녀의 화려한 공연 의상도 놓칠 수 없는 볼거리였다. 브리트니는 백댄서들과 함께 검은 띠로 눈을 가리고 아찔한 누드톤의 의상을 선보이며 등장했다. 이어 핫팬츠와 망사스타킹, 밀리터리 자켓, 서커스 조련사복, 밸리 댄서 의상, 경찰복 등 공연 내내 총 8벌의 파격적인 의상을 갈아입으며 섹시한 모습으로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공연의 막바지에는 “아임 어 슬레이브 포 유("I'm a Slave 4 U)", "톡식(Toxic)", "베이비 원 모어 타임(Baby One More Time)"등을 열창했고, 앵콜곡 ‘워머나이저(Womanizer)’를 끝으로 공연을 마무리 했다.

이날 티켓은 거의 매진사태를 이뤘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연을 관람한 팬들은 “정말 굉장한 콘서트였다. 최고의 공연 중 하나다”, “그렇게 열광적인 무대는 지금껏 본 적이 없다. 기다린 보람이 있다”, “그녀는 완전히 재기에 성공했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뉴올리언스를 시작으로 스타트를 끊은 브리트니의 다음 공연은 오는 5일 조지아 주 아틀랜타에서 열린다. 이후 미국 전역 25개 도시를 거쳐 영국 런던에서 마무리될 예정이다.





뉴스팀 이나연 인턴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