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의 장례식이 서울대교구장에서 교황장으로 격상됐다.

서울대교구는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19일 교황을 대신해 김수환 추기경의 장례미사 및 기타 전례를 집전하는 특사로 정진석 추기경을 공식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추기경의 장례는 서울대교구장이 아닌 교황장으로 치러지며 정진석 추기경은 서울대교구장의 자격이 아니라 교황의 이름으로 장례미사 등을 주관하게 된다. 본래 추기경이 선종하면 교황이 직접 장례를 주관하는 게 관례이지만 지리적 여건 등 여러 사정으로 인해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서울대교구장인 정 추기경을 자신의 특사로 임명한 것.

서울대교구 관계자는 "추기경의 장례식이라고 해서 항상 교황장으로 치러지는 것이 아니다"며 "김 추기경의 경우 전세계 추기경 중 최고령급인 점도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