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이끄는 미국 영화제작사 드림웍스가 유니버셜픽처스와 결별하고 월트디즈니와 새로운 영화배급 계약 체결을 추진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9일 드림웍스가 월트디즈니에 1년에 6편의 영화 배급을 맡기고 1억5000만달러 이상의 자본을 대출 형태로 제공받는 대신,영화 수익중 최소 8%를 배급수수료로 떼어주는 조건의 계약 체결을 진행중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파라마운트픽처스에서 독립한 드림웍스는 곧바로 유니버셜픽처스와 영화배급 계약을 체결했었다.하지만 드림웍스는 경기침체로 자금난을 겪자 유니버셜측에 배급 수수료를 영화 수익의 8% 이하로 낮춰줄 것을 요구하는 계약 변경안을 제시,재협상에 나섰다가 결국 결렬돼 지난 6일 4개월만에 계약이 파기됐다.특히 유니버셜과의 재협상중 디즈니와도 협상을 벌이며 양다리를 걸쳤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유니버셜측이 크게 분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할리우드 영화계는 히트작 제조기로 유명한 드림웍스와 월트디즈니의 만남을 매우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하지만 일각에선 두 회사의 제휴가 예상만큼 높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가족영화를 선호하는 월트디즈니와 달리 ‘슈렉’과 같은 밝은 분위기의 애니메이션부터 ‘스위니 토드’와 같은 어두운 스릴러 영화까지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만들어온 드림웍스의 제작패턴 차이가 두 회사간에 갈등을 부를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