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정희와 최강희가 2008년 SBS 연기대상에서 연예계 공식 절친다운 우정을 과시했다.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서 절친한 친구로 출연하기도 했던 두사람은 연예계에서 소문난 베스트프렌드다.

SBS 연기대상에서 문정희는 '프로듀서상'을 최강희는 드라마스페셜 부문 '여자 연기상'을 나란히 수상하고 수상소감을 통해 서로에게 축하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최강희는 수상직후 "문정희 축하하오"라고 깜찍한 4차원식 어투로 수상소감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정희는 KBS2TV 대하사극 '천추태후'(극본 손영목, 연출 신창석)에서 천추태후 채시라의 맞수 '문화왕후'역을 맡아 촬영중이며, 영화평론가 정성일의 감독 데뷔작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주인공으로도 캐스팅 돼 풍성한 새해맞이를 하고 있다.

최강희는 케이블채널 올리브TV '강희의 6가지 중독'의 진행자로 맹활약중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