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가 불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작가들이 작품을 발표할 전시공간은 계속 생겨나고 있다.

28일 김달진미술연구소(소장 김달진)가 내놓은 국내 전시공간 변화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 새로 생긴 박물관,미술관,화랑,대안공간은 최근 10년 사이 최다인 93곳에 달했다. 또 지방의 경우에는 부산 8곳,인천 5곳,광주 4곳,성남과 파주에 3곳이 각각 새로 문을 열었다.

서울에 신설된 전시공간 수는 1999년에는 25곳,2000년 32곳,2001년 23곳,2002년 26곳,2003년 38곳,2004년 49곳,2005년 51곳,2006년 63곳,2007년 74곳이었다.
올해 새로 개관한 93곳은 종로구에 43%인 40곳이 몰려있고 강남구에 34곳,마포구에 6곳,송파구에 5곳,중구에 4곳 등이다. 특히 전시공간이 가장 많은 종로구의 경우 임대료가 비싼 인사동,사간동,북촌 지역에서 최근에는 통의동,창성동,효자동으로 확산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갤러리아트다,갤러리차,옆집갤러리,스페이스15 등이 이곳에서 문을 열었고,삼청동에 있던 갤러리자인제노가 창성동으로 옮겨 왔다.

올 들어 문을 연 전시공간은 재개관한 팔판동의 갤러리 상을 비롯해 대구 송아당갤러리의 서울점,인사동 옛 학고재화랑 자리의 갤러리이즈,도서출판 박영사가 설립한 갤러리박영,갤러리라이트,갤러리이상,갤러리아트링크,공간화랑,근현대디자인박물관,사간동의 아프리카미술관,갤러리A스토리,아트스페이스 등이다.

김달진 소장은 미술시장 불황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전시공간이 늘어나는 것에 대해 "경기 불안감이 지속되고는 있지만 디지털 시대엔 그림 등 문화상품에 대한 투자가치가 높을 수밖에 없다"며 "향후 시장이 살아날 것을 대비해 작가를 육성하고 작품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미리 마련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경갑 기자 kkk1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