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멤버들이 빅뱅에게 도전장을 냈다.

2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5일 열리는 '2008 무한도전 You&Me 콘서트'를 위한 연습현장들이 공개됐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단체무대로 'Mo' better blues'를 연주할 예정이며 개인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노홍철은 손담비에게 '미쳤어'를 직접 배웠고, 정형돈은 엄정화에게 '디스코' 댄스를 직접 강습받았다. 또한 빅뱅의 '하루하루' 뮤직비디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빅뱅의 메이크업과 헤어, 패션 등 모두 완벽히 소화해 '하루하루'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유재석은 탑 역을 맡아 '석탑'으로 박명수는 G드래곤 역을 맞아 '민두래곤', 노홍철은 승리 역을 맡아 '두북리' 정준하는 대성 역을 맡아 '원성', 전진은 태양 역을 맡아 '안양'으로 분했다. 빅뱅 멤버가 5명인 관계로 정형돈은 '정형돈'으로 출연하게 됐다.

또한 빅뱅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는 박민영 역은 개그우먼 신봉선이 맡아 유재석과 연열을 펼쳤다.

한편 '무한도전'의 '하루하루' 뮤직비디오는 25일 서울 여의도 MBC 방송센터에서 열리는 '2008 무한도전 You&Me 콘서트'에서 공개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