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 16명 수억원대 인터넷 도박
프로야구 출신 방송인 강병규씨에 이어 현역 프로야구 선수 16명이 거액의 인터넷 상습도박 혐의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있는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김주선 부장검사)는 프로야구 선수들이 인터넷을 통해 수천만~수억원대의 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를 잡고 수사 중이다.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프로야구 선수들은 모두 3개 구단 소속 16명.삼성 선수들이 13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한화 이글스 선수 2명과 롯데 자이언츠선수 1명도 수사 대상에 포함됐다. 대부분의 도박 액수는 수천만원대이지만 3~4명은 1억~3억원까지 도박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외에 서버를 둔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 '바카라'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이들이 사이트 운영자 측에 거액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도박을 벌인 사이트는 방송인 강씨가 도박을 한 사이트와는 다른 곳이다. 강씨는 지난해 말부터 올 5월까지 인터넷 사이트 운영자에게 26억원을 송금하며 도박을 했다가 13억원을 잃은 혐의로 입건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