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이 '솔로로 활동하면 성공할 것 같은 여자 아이돌그룹 멤버'에 선정됐다.

12일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 따르면 이 회사가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솔로로 활동하면 성공할 것 같은 여자 아이돌 그룹 멤버는'이란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소녀시대' 태연이 총 4737표 중 1680표(35.5%)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태연은 올해 초 KBS2 '쾌도 홍길동'의 여주인공 허이녹(성유리)의 테마곡인 '만약에'를 부르며 주목을 끌었다. 태연의 애절한 음색과 탁월한 가창력이 돋보인 이 곡은 각종 음악 차트를 석권하며 OST 흥행을 이끌었다.

태연은 또 최근 인기리에 방영된 MBC '베토벤 바이러스'의 여주인공 두루미(이지아)의 테마곡인 '들리나요'를 통해 'OST 퀸'으로 떠오르고 있다.

2위는 1383표(29.2%)를 얻은 '카라'의 한승연이 차지했다. '카라'는 미니앨범 'Rock U'로 인기를 끌고 있으며 한승연은 음악채널 KMTV '소년소녀 가요백서'의 새로운 MC로 발탁돼 발랄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원더걸스' 선예는 189표(4%)로 3위에 뽑혔다. 선예는 마이티마우스의 '에너지'의 피처링에 참여해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도 '소녀시대'의 티파니와 효연, '원더걸스'의 소희,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이 뒤를 이었다.

디지털뉴스팀 서희연 기자 shyremo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화보] '레이싱모델' 이수정 "글래머 바이러스에 빠져!"
▶ [화보] '명품몸매' 윤지민 "풍성한 롱웨이브와 미소"
▶ [화보] 에이미, '깜찍하고 귀여운건 내가 최고'
▶ [화보] '웨이브걸' 윤서나, '후끈'한 S라인 화보 공개
▶ [화보] 샤론 스톤도 울고갈 손담비의 섹시한 자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