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 평균 1500만개 판매

2005년 나온 남양유업의 '몸이 가벼워지는 17차'는 차 음료의 대명사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제품 수명이 짧은 차 음료 분야에서 월 평균 판매량이 1500만개에 달하는 데는 특별한 이유가 있다. 바로 17차만이 가질 수 있는 고유한 맛 때문이다. 녹차처럼 쓰지 않으면서 구수하고 개운한 끝맛이 한국인의 입에 맞는다. 녹차 애호가뿐 아니라 젊은층을 만족시키기 위해 몸에 좋은 여러 성분을 조합,부드러운 17차만의 맛을 창조한 것.또한 칼로리가 제로라는 것도 다른 음료와 차별화되는 장점이다.

17차는 혼합차여서 여러 차 성분을 섞다 보니 개발 과정에서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 여성을 타깃으로 300회 이상의 테스트를 거쳤고 수백 가지 원료를 시험,최적의 맛을 내는 데 2년 이상 걸렸다. 17차의 마케팅 전략은 '일단 한번 맛을 보게 하는 것'이었다. 전 직원이 판촉에 나서 6개월에 걸쳐 전국 200여개 대학에서 100만개를 무료로 나눠주는 등 대대적인 체험 마케팅을 펼친 게 주효했다. 여기에 전지현이라는 빅 모델을 통해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벌인 게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남양유업은 '몸이 가벼워지는 17차'에 이어 최근 피부미용 기능을 강화한 '맑은 피부로 돌아갈 시간 17차(사진)'를 출시,차시장 선두 굳히기에 들어갔다. 이 제품은 노화 억제 기능이 있는 백차 루이보스티 우바홍차 등 세계적인 명차를 사용했으며,인공 합성향을 사용하지 않아 천연 차의 향이 느껴진다는 평가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