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연예계의 '잇걸'로 떠오른 백나라(19)양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연합뉴스는 유럽계 이민자의 후손이 독점한 남미 연예계에서 샛별로 떠오른 동양계 연예인 백나라 양을 소개했다.

백양은 14세 때인 지난 2003년 솔로 가수로 칠레 연예계에 입문한뒤 2006년 '룰루잼(Lulu Jam)'의 신입 멤버로 영입된 백양은 톡톡튀는 캐릭터와 독특한 패션감각으로 수많은 팬을 확보하게 된다.

'룰루잼'은 칠레를 비롯해 아르헨티나 등 남미 각국에서 상당한 지명도를 보유한 혼성 댄스그룹이다.
여세를 몰아 백양은 지난 7월 'VIAX'에서 매일 저녁 황금시간대에 생방송되는 버라이어티쇼 '블로그TV'의 여성 MC로 발탁됐다. 음악, 패션, 비디오게임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이 프로그램에서 백양이 방송에서 착용하는 의상과 액세서리는 남미 청소년의 이목을 끄는 등 패셔니스타로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종차별을 극복하고 남미에서 연예인으로 성공한 백양은 차별에 신경쓰지 않고 스스로 강해지기 위해 노력한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국정임에도 한국을 방문한 적이 없는 백양은 한국을 방문하는 것이 개인적인 목표 중 하나인것으로 전해졌다.


▶ 팀 로빈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

▶ 브리트니 스피어스, 올누드 섹시 뮤비로 컴백

▶ 팀 버튼, '캐리비안의 해적' 4편 감독맡을 듯…조니 뎁과 또 합작

▶ 파멜라 앤더슨, 휴 헤프너에 '알몸 생일선물'…美 TV서 방영

▶ 할리 베리, 살아있는 가장 섹시한 여성 1위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