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2년 창업한 행남자기(대표 노희웅)는 올해 창립 66년을 맞은 우리나라 도자기업계의 산증인이다.

오랜 전통과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2007년 노벨상 시상식 식기,남북정상회담 만찬장 식기 등을 공급해왔을 뿐만 아니라 예멘대통령궁과 청와대에도 납품할 정도로 국내외에서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유럽,미주,중동,아시아권 등 전 세계 30여개국에 수출 중이다. 국내 도자기업체 가운데 수출 1위를 자랑한다. 지난해 'New Vision' 선포를 통해 2013년까지 연 매출 1500억원이 넘는 '글로벌 TOP 3'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세운 뒤 한발 한발 이행에 옮기고 있다.

행남자기가 국내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가장 큰 원동력은 디자인경영.2001년 '인(人) 중심 디자인'철학을 내걸고,다른 영역 사람들을 통해 도자기 디자인의 변화를 창출해 내는 것이 행남자기 디자인 전략의 핵심이다.

제품개발 및 마케팅을 맡고 있는 김유석 전무는 "'글로벌 디자인 강화'와 '해외시장 확대'라는 두 가지의 성장동력을 확보하려면 무엇보다 디자인 경영이 한층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장 세계적인 것' '가장 전통적인 것' '가장 새로운 것'을 찾아내 제품에 반영하겠다는 의지가 디자인 전략에 녹아 있는 셈이다.

패션디자이너,사진작가,세계적인 인테리어 및 패션 디자이너,세계 명품 도자기 디자이너 등이 참여해 만든 디자이너스컬렉션이 그 첫 번째 결실이다. 도자기 전문업체가 만드는 본차이나를 욕실용품에 결합한 욕실용품 브랜드 '쿤'도 같은 맥락에서 개발됐다.

전국 도자기 관련 학과 학생들의 응모전을 통해 론칭한 도자기 프로슈머 브랜드인 'am,are,is'는 새로움을 지향하는 행남자기의 전략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최근에는 전통문화와 우리 것의 조화를 통한 세계적 브랜드를 만들자는 뜻에서 전통자기 브랜드 '고요(高窯)'를 내놓았다. 고려청자 이조백자 등 우리나라의 전통미를 담은 전통자기가 가장 강력한 세계적 경쟁력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를 통한 한해 추가매출이 향후 2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보고 있다.

해외시장 공략도 어느 때보다 강화하고 있다. 2007년부터 중국 상하이 및 베이징의 대표 백화점에 행남자기 자체 브랜드 매장을 개설,운영함으로써 거대 중국시장에서 유럽 명품 도자기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또 올해는 근거리 해외마케팅에 주목,인도네시아 해외법인을 근거로 한 해외수출 거점을 탄탄하게 다져나가고 있다. 이를 위해 제품과 디자인을 총괄해 왔던 김태성 부사장을 해외마케팅본부 초대 본부장으로 배치하는 등 마케팅 조직도 보강했다. 이를 통해 올해 600억원인 매출 목표를 초과달성할 계획이다. 김 전무는 "앞으로 행남자기의 100년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지금이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적기"라며 "세계적인 명품 도자기업체로 발돋움하고 대한민국이 자랑스럽게 여기는 100년 가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