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부조사 공식거부…남, 조사허용 촉구·유감표명

남과 북이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 피살 사건 발생 이틀째인 12일 책임소재와 남측 당국자들의 현지조사 허용 문제를 놓고 대립각을 세움에 따라 사태의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사건에 대한 강한 유감 표명과 함께 북측의 조사 협조를 공개적으로 촉구했지만 북한은 현장 조사 요구를 공식 거부하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금강산 관광의 북측 관리당국인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박왕자씨 사망에 "유감"을 표명하고는 "사고의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며 "남측은 이에 대해 마땅한 책임을 져야 하며 우리측에 명백히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또 "남측 당국이 일방적으로 금강산관광을 잠정중단하도록 한 것은 우리에 대한 도전"이라며 사고경위가 명백할 뿐 아니라 이미 사고 발생시 현대측 인원들과 함께 현장 확인을 한 조건에서 남측이 조사를 위해 우리측 지역에 들어오겠다고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허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담화는 이어 "우리는 남측이 이번 사건에 대해 올바로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울 때까지 남측 관광객을 받지 않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북한에 정부 당국자가 포함된 현지 조사단의 수용을 촉구하는 전통문을 보내겠다는 의사를 타진했으나 북측이 전통문 수신을 거부하자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을 통해 강한 유감 표명과 북측의 협조를 촉구하는 전통문 전문을 공개했다.

정부는 전통문에서 "북측 초병의 총격으로 우리 측 관광객이 사망한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관광객으로 간 민간인에게 이러한 일이 일어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결코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적시했다.
또 "(박씨가 총격을 받은) 새벽 5시경이면 육안으로도 사람을 충분히 식별할 수 있는 시간대인데,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은 여성 관광객에게 총격을 가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로서 충격적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련된 중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경위와 진상을 철저히 밝히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제한 뒤 "이에 따라 우리 측은 정부 당국자 등으로 구성된 조사단을 금강산 현지에 긴급 파견하고자 한다"며 "귀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이 주재한 장관급 안보정책조정회의와 안보정책실무조정회의를 개최, 대응책 마련을 논의했으며 북측 담화가 나온 뒤 통일부 차원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었다.

이 대통령은 긴급장관회의에서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과 관련,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하고 "정부는 어떤 경우에도 단 한명의 국민 생명도 소중히 여기고 끝까지 책임진다는 자세로 이번 사건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육안으로 식별이 가능한 시간대에 저항능력도 없는 민간인 관광객에게 총격을 가해 소중한 생명이 희생된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신속한 진상규명과 그에 따른 후속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통일부는 남북교류협력국장을 실장으로 하는 `금강산 대책 상황실'을 청사 4층에 설치, 비상 대응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한편 한승수 국무총리와 김하중 통일부 장관, 김성환 수석은 이날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가 조문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김정은 기자 jhcho@yna.co.krk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