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지역에서부터 열대야가 시작됐다.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이다.어디로 떠날까.새하얀 백사장과 넘실대는 파도의 해수욕장이 좋겠다.계곡 트레킹을 즐기고 역사유적까지 한번에 둘러볼 수 있는 곳이라면 금상첨화다.

서해안


▶을왕리해수욕장=서울에서 제일 가까운 해수욕장이다.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 끝머리의 용유도에 있다.서울에서 당일치기 여행이 가능해서 좋다.백사장은 길이가 700m로 비교적 긴 편이다.모래도 고운 편이다.간조 때는 백사장이 200m정도 드러난다.노을 풍경이 좋기로 소문이 나 있다.조개구이가 일품이다.


▶태안 파도리해수욕장=만리포해수욕장 남쪽에 있다.작고 예쁜 해옥(물들인 바다자갈)으로 유명하다.해변이 백사장과 해옥으로 이루어져 있어 맨발로 걸으면 발바닥 지압 효과도 볼 수 있다고 한다.물도 깨끗하다.해옥을 모아 꾸며놓은 해옥전시장에 들러볼만 하다.바다생물이 많이 잡혀 아이들의 자연체험 학습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태안 갈음이해수욕장=태안읍내에서 서쪽으로 20㎞ 떨어져 있다.아주 너른 백사장을 자랑한다.울창한 소나무숲이 해변을 감싸고 있어 산속에서 캠핑하는 느낌도 즐길 수 있다.서해 해변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모래가 하얗다.물도 아주 맑다.영화 ‘번지점프를 하다’를 비롯한 영화와 TV드라마 촬영지로도 알려져 있다.편의시설은 부족한 편.가까운 곳에 안흥성이 있다.인근 신진도항에서 해상유람선을 탈 수 있다.


▶영광 가마미해수욕장=길이 1㎞,폭 200m의 백사장이 반달 모양으로 휘어 있다.200여 그루의 소나무숲이 아늑한 분위기를 자아낸다.수심이 1∼2m에 불과하고 물도 깨끗해 온가족이 놀기에 안성맞춤이다.해수욕장 앞에 떠 있는 섬 풍경이 예쁘다.칠산바다를 물들이는 낙조가 그림 같다.백수해안관광도로의 해안풍광도 알아준다.

남해안


▶완도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십리에 걸쳐 펼쳐진 벨벳처럼 고운 백사장이 자랑이다.우리나라에는 명사십리란 이름의 해수욕장이 여럿 있지만 이곳 신지도의 명사십리해수욕장은 ‘모래가 운다’는 뜻의 명사(鳴沙)라는 게 다르다.너른 백사장이 파도에 쓸릴 때 나는 소리가 십리 밖까지 퍼진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것.백사장의 너비가 100m에 달하고 수심도 얕아 가족단위 피서객에게 적합하다.백사장 뒤의 송림에선 야영과 취사가 가능하다.


▶여수 만성리해수욕장=검은모래 해수욕장이란 점이 매력이다.신경통과 부인병 등에 효험이 있다는 모래찜질로 유명하다.백사장은 길이 540m,폭 25m로 작은 편이지만 해수욕을 즐기기에 부족하지 않다.바닷물 수온도 평균 25도로 안성맞춤.해수욕장에 이르는 길이 드라이브 코스로 알려져 있다.


▶거제 구조라해수욕장=물속까지 들여다보일 만큼 물이 깨끗하다.한국전쟁 후 포로수용소가 거제에 설치되면서 미군들이 해수욕장으로 사용했던 곳으로 1970년 이후에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백사장은 길이 1.1㎞,폭 30m로 호수같이 조용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동쪽으로 망산,서쪽으로 수정봉,앞 바다에 안섬이 자리하고 있어 경치가 수려하다.


▶남해 상주해수욕장=길이 2㎞,폭 100m의 고운 백사장이 자랑이다.해변은 활처럼 휘어 있고 파도도 거의 없어 아이들과 함께 안심하고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해변에 수령 100년이 넘은 해송이 도열해 있다.상주해수욕장의 또 다른 매력은 금산.3대 관음 기도처인 금산 보리암을 찾아볼만 하다.


동해안


▶울산 진하해수욕장=울산 동남쪽 24㎞ 지점에 있는 해수욕장이다.폭 300m의 백사장이 1㎞쯤 펼쳐져 있다.바닷물이 따뜻하고 파도가 잔잔해 해수욕장으로 알맞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백사장 삼면이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여 있어 아늑하고 한적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야영과 취사가 가능하다.문수산에서 내려오는 회야강이 해수욕장으로 흘러들어오기 때문에 담수욕도 즐길 수 있다.해수욕장 근처에 2개의 해중암으로 이루어진 이덕도와 걸어서도 갈 수 있는 명승도가 있다.특히 명승도의 일출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또 10㎞ 떨어진 곳에 24시간 개방되는 간절곶 등대가 있다.


▶영덕 고래불해수욕장=고려 후기 이색이 어렸을 때 상대산에 올라 병곡 앞바다에서 고래가 물을 뿜으며 놀고 있는 모습을 보고 이름지었다고 한다.백사장 길이는 8㎞,수심은 1.2m로,송천천을 사이로 대진해수욕장과 마주보고 있다.모래는 굵고 몸에 달라붙지 않는다.한여름 햇빛에 뜨겁게 달궈진 모래밭에서 찜질을 하면 순환기계통 질환에 좋다고 한다.


▶동해 추암해수욕장=촛대바위에 걸친 일출이 좋은 곳으로 유명하다.해변의 크기는 작지만 그만큼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다.수심도 얕아 가족단위 피서지로 안성맞춤이다.일본에 한류붐을 일으킨 드라마 겨울연가의 촬영지이기도 하다.인근 두타산 무릉계곡은 가족트레킹을 하기 좋다.


▶양양 동호해수욕장=낙산과 하조대 해수욕장 중간쯤에 있다.백사장은 폭 55m,길이 500m로 아담하다.모래 질이 좋다.물이 얕고 바닥도 완만해 안심하고 아이들을 풀어놓을 수 있다.주변 송림도 울창하며 조개잡는 재미도 맛볼 수 있다.


▶고성 화진포해수욕장=천연 석호와 솔숲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해수욕장이다.백사장 길이는 1.7㎞,평균 수심은 1~1.5m 정도다.울창한 소나무숲과 맑은 호수,기암괴석이 빚어내는 자연 풍광이 수려 하다.화진포 솔숲과 호숫가에 김일성,이승만,이기붕 등 권력자들의 별장이 보존돼 있다.

김재일 기자 kj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