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신화가 3일 2만장 한정판 리패키지 앨범 ‘WHITE EDITION’을 발매, 신곡 ‘흔적(Destiny of Love)’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해 화제다.

앨범 발매를 앞둔 지난 6월 27일 신화 10주년 기념 홈페이지를 통해 6일간 멤버 별로 한 컷씩 ‘WHITE EDITION’의 자켓 사진을 공개,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멤버들의 미공개 컷을 선보여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발매 전부터 이미 음반 사이트 핫트랙스 예약 음반 1위를 기록해 10만장을 돌파한 ‘신화 정규 9집’의 뒤를 잇는 최대 판매고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WHITE EDITION’은 1번부터 20,000번까지 넘버링이 된 홀로그램을 부착해 2만장 한정판 앨범으로서의 소장가치를 한층 높였으며, 블랙이 테마였던 기존 정규 9집과는 다른 화이트 버전으로 채워져 신화의 또 다른 매력을 담고 있다.

또한 신화 7집 수록곡 ‘Oh!’를 작사, 작곡한 신혜성과 이민우가 다시 호흡을 맞춰 발매 전부터 큰 관심을 받은 신곡 ‘흔적 (Destiny of Love)’은 3일 멜론, 벅스, 도시락, 소리바다 등 유무선 사이트를 통해 공개, 데뷔 10주년에 공개된 정규 9집 수록곡 ‘다시 한번만’의 인기에 버금가는 R&B 발라드 곡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신화 10주년 기념 콘서트’ 공연 실황과 팬들과 함께 했던 이벤트 등 10주년의 감동을 다시 한번 선사 할 ‘흔적 (Destiny of Love)’의 뮤직비디오는 신화 10주년 기념 홈페이지를 통해 3, 4일 이틀 간 차례대로 스팟 영상과 풀 버전을 공개한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