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기부한 10만달러로 케냐 빈민가의 젊은이들이 건설 관련 기술 교육을 받게 된다.

유엔은 반 총장이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빈민가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하는 유엔 해비타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부한 10만달러로 유엔 해비타트가 주관하는 특수 벽돌,강화 타일,방화.방탄문 제작기술 교육과정에 참여하는 70명 젊은이들의 교육비로 활용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반 총장이 기부한 10만달러는 한국 포니정재단의 제1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금이다.

반 총장은 작년 9월 수상 당시 상금 전액을 유엔 해비타트에서 수행하고 있는 케냐 빈민가 재건사업의 청소년 건설기술 교육 프로그램에 기부하겠다고 밝혔었다.

반 총장은 작년 1월 취임 후 첫 출장으로 아프리카를 순방할 때 케냐 키베라의 모습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빈곤과 사회악 척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었다.

뉴욕=하영춘 특파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