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가 사과문을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팬들을 향해 직접 사과문의 편지글을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소녀시대는 '안녕하세요 소녀시대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렇게 홈페이지에 글을 남기는 것은 처음인 것 같아요. 더 빨리 인사드렸어야 했는데…"라며 말문을 연 소녀시대는 "저희가 데뷔하고 나서 지난 10개월 동안 여러분의 넘치는 사랑을 받으며 활발히 활동을 해왔는데요.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수 있었던 것은 소녀시대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의 성원 덕분이라고 생각해요"라고 고마움을 내비쳤다.

'다시 만난 세계'로 화려하게 데뷔한 소녀시대는 10개월차 신예.

소녀시대는 "돌이켜 보면 행복한 추억들이 참 많았죠? 오랜 시간 기다려왔고 꿈꿔왔던 데뷔 무대, 첫 방송을 마치고 가졌던 생애 첫 팬미팅, 모두 얼싸 안고 울었던 음악프로그램 첫 1위의 순간, 긴 연습기간 동안 선배님들을 보며 늘 동경해 왔던 신인상 수상, 다시 만난 세계 부터 소녀시대, 키싱유, 아가아가까지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 바쁜 스케줄에도 행복했던 시간들이었어요"라며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그러나 소녀시대는 이내 "쉼없이 달려온 10개월이 저희에겐 모두 소중한 추억으로 남아 있지만 돌이켜 보면 후회스러운 순간들도 있어서 마음이 무겁습니다"라면서 "저희의 적절치 못한 말과 행동, 방송에서 존칭어를 바르게 사용하지 못한 점 등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하고 싶어요. 앞으로는 더 신중하게 말하고 행복하는 소녀시대의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금 저희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준비 중이에요. 저희를 변함없이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기대 부탁 드려요"라며 또 다른 변신을 예고, 기대를 당부했다.

소녀시대는 지난 7일 열린 '드림콘서트'에서 이른바 '침묵 사건' 등을 겪으며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편, KBS 개그콘서트에서 독설가로 유명한 '왕비호' 윤형빈이 소녀시대 침묵사건과 관련해 정치가들에게 따까운 질책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그의 질책은 15일 방송 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