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큰 대박을 터뜨리며 세계로 진출한 심형래 감독의 SF 영화 <디 워>.

그 흥행 성적은 어떨까.

베일에 쌓여 있던 영화 <디 워>의 수익에 대해 심 감독이 방송을 통해 전격 공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수종이 진행하는 SBS의 새 토크쇼 '더 스타쇼'에 출연한 심 감독은 <디 워>가 1억 달러(약 996억원)의 수입을 올렸다고 밝힌 것.

심 감독은 "올 1월 미국 2000여 개 극장에서 개봉한 <디 워>는 1100만 달러, 2차 판권 수입 4000만 달러, 그리고 국내 상영 수입 등을 합쳐 모두 1억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면서 "유럽, 일본 등 해외 수입은 합산되지 않았다"며 매출이 그 이상이 될 것임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어 심 감독은 차기작 <라스트 갓파더>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영구를 주연으로 내세운 것과 관련해 "미스터 빈 등의 코미디를 보면서 느낀 바가 많았다. 그들의 코미디는 대사 하나 없이도 전 세계에 통하지 않았느냐"면서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라스트 갓파더>는 미국 마피아 대부가 숨겨진 아들 영구(심형래)를 후계자로 삼는 과정을 그린 코믹 액션물.

한편 SBS '더 스타쇼'는 28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